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름다운 일출이 있는 거가대교 옆 하유마을

Posted at 2011.06.08 07:00 // in 여행/내 고향 거제도 // by 열정 2.0




6월의 연휴가 그리 길지 않아서인지,
준석이가 아파서인지,
임신한 아내때문인지,
거제도로 내려온 이번 연휴에는 그리 많은 나들이를 하지 못했다.
몸이 근질근질한다.
무언가 거제도를 내려온 흔적을 남겨야하는 데 뭐가 있을까?


어떤 게 좋을까 고민고민. 뭐가 있을까 고민했다.

그러다 요즘 거제도의 랜드마크가 된 거가대교를 담아보기로 한다.
근데... 어디서 거제대교를 담을까?



이럴 때는 검색을 하는 게 최고다. 여러 블로거들의 글들을 보니 더욱더 가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그러다 문득 눈에 들어온 것이 거가대교 일출 사진이었다.
다들 어찌나 멋지게 찍으시는지.
여기까지 온 내가 저걸 못 담고 간다는 게 말이 되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래.. 거가대교, 거기다 일출까지 담아보자.
일출을 담으려면 뭐부터 알아봐야할까?

검색을 하면서 느낀 것이지만
일출이나 일몰을 담을 때는 언제나 다음과 같은 상황을 먼저 알아보고 계획을 세우는 게 좋다.


- 날씨
- 해뜨는 시간 혹은 해지는 시간


날씨... 구름이 약간 있지만 맑음이다. 날씨는 되었고,
일출시간은... 잘 모르겠다. 대충 정동진역에서의 일출 시간을 기억에 되새겨본다.
5시 15분이었던 것 같은데. 대략 보름 정도 지났으니 5시 10분 내외일 것이다.



그럼 우리집에서 거가대교 일출을 담을 수 있는 곳은 어딜까?


많이들 추천하시는 곳이 거제시 장목면에 있는 하유마을이었다.
내비게이션으로 "하유경로당"을 치면 된다.



이제... 4시 30분이 일어나는 일만 남았다.

그날 알았다. 새벽 4시 30분이 그렇게 밝다는 것. 그렇게 눈을 뜬 것도 신기했지만..

고현에서 하유마을까지는 대략 30킬로. 눈을 비비며 시동을 걸었다.
거가대교로 가는 58번 국도를 타고 쭉 가다 관포IC에서 빠졌다. 내
비게이션이 있으니 편리하긴 한데... 점점 밝아오는 붉은 기운에 초초함만 가득하다.


5시 5분 도착. 아슬아슬했다.

근데 문제 발생.
블로그 글을 보면서 의아했던 것은 다들 겨울에 거가대교 일출을 담았다는 것.

그 이유를 이제 알 수 있었다. 겨울에는 일출이 거가대교에 걸쳐서 뜬다. 즉 하유마을에서 거가대교를 바라보면 대교를 앞에 두고 해가 뜬다는 것.

근데.. 여름에는 옆으로 이동했다. 거가대교 왼쪽에 붉은 기운이 가득하다.
이럴 줄 알았으면 전망대에서 찍을 것을..


여기서 지구의 공전을 여기서 느낀다. ㅡㅡ;;

마지막 날 일출을 담았기에... 이루지 못했지만 다른 분들이 거가대교 일출을 담으신다면...
알려드리고 싶은 건 하유마을로 가는 도중 작은 전망대에서 일출을 담으시라는 것. 그럼 거가대교 사이에서 일출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아무튼 해뜨는 모습을 보니 뿌듯하다.
둘째의 무사한 출산을 빌었다. 건강하게 잘 나와라.



근데... 일출 참.. 언제봐도 멋지다.



담에는 일몰을 담아볼까?
근데... 이젠 언제 내려가나... 올라와서 보니 참 아쉽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장목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댓글창을 클릭해보세요.




[HMX-Q10] 인터벌레코딩으로 꽃이 피는 순간을 담다

항상 그렇지만 내가 좋아하는 기능에 대해서 설명하는 것 중 가장 좋은 방법은 그러한 기능을 제대로 표현할 수 있는 예를 찾는 것. 백번 말하는 것보다 한 번 멋지게 보여주는 것이 제대로 의미 전달이 될 것이니 말이다. 삼성 캠..

[HMX-Q10] 가볍고 휴대하기 편한 HD 캠코더, HMX-Q10

한 달, 두 달 하나의 기계를 활용하고 정리하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운 일이다. 가능한 그 기계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들을 충분히 사용하고 평가를 한다는 것도 어렵다. 그래서 나는 사용총평이나 장단점을 서술하기 보다 이런 기능이..

[HMX-Q10] 경포해수욕장의 바다를 기분따라 즐기다.

어디든 여행을 가게되면 추억을 남긴다. 그때의 추억을 기억하려 기록을 남긴다. 대표적인 것이 사진이나 영상. 저마다 그때 그 순간의 모습을 남기는 것에 노력한다. 가끔은 기분에 따라 그때 그 광경을 다르게 볼 수 없을까 생각한..

[Imageloger][HMX-Q10] HMX-Q10과 함께 이미지로거를 시작하다.

새로운 시작... 확실히 무언가 목표나 구심점이 있으나 새로운 것을 시작하거나, 다시 시작하는 게 보다 쉬워지는 것 같습니다. 특히나 조금은 수동적인 인간인 저 열정2.0은 이러한 목표나 구심점이 더더욱 간절했나 봅니다. 겨우..

동영상 이동은 터치형이 쉽다? 버튼형도 쉽다.

터치형은 영상의 이동이 빠르다. 디지털기기로 동영상을 보다 보면 현재의 터치형은 자신이 원하는 위치로의 이동이 편리하다는 것을 느낀다. 특히나 미드, 일드 등에 푹 빠져본 사람이라면 매번 같이 시작되는 처음 부분을 건너뛰어 본..

다른 메뉴로의 이동, 사용자 버튼을 활용하자.

일반적 메뉴 이동 방법은? 음악을 열심히 듣고 있던 포코윙. 갑자기 라디오가 듣고 싶어졌다. 이럴 땐 어떻게할까? 보통의 경우를 생각하면 이전 버튼을 눌러서 전체 메뉴로 이동한다음 라디오를 선택해 들어가야할 것이다. 보다 빠..

[육아일기] 4살 아이의 밥투정
[육아일기] 4살 아이의 밥투정
[육아일기] 4살 아이의 밥투정
[육아일기] 4살 아이의 밥투정
[육아일기] 4살 아이의 밥투정
[육아일기] 콜록콜록, 감기로 기운 없는 준석이.
[육아일기] 콜록콜록, 감기로 기운 없는 준석이.
[육아일기] 콜록콜록, 감기로 기운 없는 준석이.
[육아일기] 콜록콜록, 감기로 기운 없는 준석이.
[육아일기] 콜록콜록, 감기로 기운 없는 준석이.
[육아일기] 월정사에서 만난 친구, 다람쥐! 다람쥐야 일리와~!
[육아일기] 월정사에서 만난 친구, 다람쥐! 다람쥐야 일리와~!
오미사꿀빵이 자리를 옮겼다.

준석이 감기 때문에 행동반경이 줄어들었다 한들, 거제도에 왔으면 해야할 것들, 먹어야할 것들이 있다. 해야할 것들은 아무리 작은 곳, 변변치 못한 곳이라도 꼭 한 군데이사 거제도의 명소를 방문하는 것이고, 먹어야할 것들은 계절..

아름다운 일출이 있는 거가대교 옆 하유마을

6월의 연휴가 그리 길지 않아서인지, 준석이가 아파서인지, 임신한 아내때문인지, 거제도로 내려온 이번 연휴에는 그리 많은 나들이를 하지 못했다. 몸이 근질근질한다. 무언가 거제도를 내려온 흔적을 남겨야하는 데 뭐가 있을까? 어..

통영의 예쁜 그림 마을, 동피랑마을을 가다.

통영, 동피랑 마을을 소개합니다. 1박 2일에서 이승기가 이화마을을 다녀오지만 않았어도, 그림 마을은 동피랑 마을밖에 없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이번 여름휴가때 다녀온 동피랑마을. 거제도 이곳저곳을 다니다보니 이제 조금씩 그 영..

통영타워는 왜 랜드마크가 되지 못할까?

랜드마크... 많은 도시에는 그 도시를 대변하는 랜드마크가 있습니다. 그 랜드마크 중 대표적인 것이 타워입니다. 대표적으로 서울하면 떠오르는 것이 '남산타워' 이듯이 각각의 도시, 지자체들은 그 도시를 연상하게끔 만드는 것들..

거제도, 바람의 언덕을 다시 찾은 이유

<음악과 함께 바람의 언덕을 감상하는 건 어떨까요? 여행하면 왠지 떠오르는 노래. 김동률의 '출발'입니다. 거제도라는 곳이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지기 시작한 순간부터 열정 2.0은 고향을 소개하는 것에 꺼리낌이 없어졌다. 대통..

거제도 바위언덕에서 탁 트인 바다를 볼 수 있는 곳, 신선대

개인적으로 신선대를 알게 된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는다. 5년 전인가 첫차를 구입하고 고향으로 내려가 드라이브를 하다가 거제도 지리에 밝은 친구에 의해 알게 된 곳이 신선대이다. 그땐 뭐가 그리 예뻐보이던지. 그후로 나는 거제..

거제도 명소 어디에 숨어 있나? 확인하고 싶을 땐...

거제도라는 곳이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지기 시작한 순간부터 열정 2.0은 고향을 소개하는 것에 꺼리낌이 없어졌다. 대통령의 힘이라고 해야하나? 아님 거제도를 일으킨 삼성중공업과 대우중공업의 힘이라고 해야할까? 아무튼 거제도는 이..

거제도에 사진찍기 좋은 명소는? 숨어있는 전망좋은 곳을 찾아서(홍포-여차 전망도로)

거제도라는 곳이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지기 시작한 순간부터 열정 2.0은 고향을 소개하는 것에 꺼리낌이 없어졌다. 대통령의 힘이라고 해야하나? 아님 거제도를 일으킨 삼성중공업과 대우중공업의 힘이라고 해야할까? 아무튼 거제도는 이..

티스토리 툴바